news/사회2011.12.02 00:53
'미소금융' 자금 횡령 비리 수사 착수




현 정부의 대표적인 서민 지원 사업인 미소금융에서 비리 의혹이 포착됐습니다.

검찰이 미소금융 중앙재단을 압수수색했습니다.

박영회 기자의 특종보도입니다.

◀VCR▶

신용등급이 낮아 돈을 빌리기 어려운 서민들을 지원하겠다며 정부가 야심차게 시작한 미소금융 사업.

서울중앙지검은 오늘 서울 종로의 미소금융 중앙재단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했습니다.

각종 대출 자료와 계약 서류, 실무자들의 PC 등을 확보했습니다.

검찰은 미소금융의 복지사업자로 선정된 뉴라이트 계열의 단체 대표 김모 씨가, 미소금융 중앙재단으로부터 서민 대출용으로 받은 35억 원 중, 수억여 원을 횡령하거나 유용한 혐의를 포착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미소금융중앙재단의 간부가, 1억원대의 뒷돈을 받은 혐의도 잡았습니다.

검찰은 압수수색과 함께 복지사업자 김씨와 중앙재단 간부 등 두 명을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SYN▶ 복지사업자 단체 관계자
"진술하시러 가셨어요."
(검찰 조사를 받으러 가셨다고요?)
"네. 진술하러요."

서민들에게 빌려주라며 받은 수십억원을 어디에 썼는지, 비위에 연루된 중앙재단측 인사들이 더 있는지를 추궁하고 있습니다.

◀SYN▶ 미소금융 관계자
"개인적인 부분인 것 같다. 그렇다면 이게 중앙재단으로 불똥이 튈 이유가 없지 않느냐. 이런 입장입니다."

미소금융 사업이 정부가 중점적으로 추진해 온 친서민 정책인데다 의혹이 제기된 뉴라이트 단체는, 선정 과정에서부터 특혜논란이 제기된 바 있어 수사결과에 따라 파장이 적지 않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Posted by 스마트플렉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